2021년 2월 7일 [여호와 하나님, 주가 일하시네 #3] 야훼, 스스로 계신 하나님 (출애굽기 3:13-16) > 목회칼럼

본문 바로가기

목회칼럼

2021년 2월 7일 [여호와 하나님, 주가 일하시네 #3] 야훼, 스스로 계신 하나님 (출애굽기 3:13-16)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나성한미교회
댓글 0건 조회 1,577회 작성일 21-02-14 12:38

본문

우리가 하나님의 이름을 연구하고 공부하는 것은 하나님 그 자체를 알아가고 경험하는 작업입니다. 우리 한국말로 GOD이라는 영어 단어를 <하나님>이라고 번역해서 읽습니다. 조선에 기독교가 전래된 초기에도 신명(神名)을 두고 치열한 논쟁과 대립이 있었습니다. 우리에게 한글로 부르고 쓸 수 있는 하나님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 모릅니다. 우리가 너무나도 흔하게 쉽게 부르는 <하나님>. 우리에게 소중하고 귀한 것입니다. 이런 문장을 써보았습니다.“그 이름이 흔하다고 그 존재가 흔하지 않습니다. 그 이름을 쉽게 부른다고 그 존재가 쉽지 않습니다. 그 이름을 좋아해야 그 존재도 좋은 법입니다.”

성경에는 하나님에 대한 이름이 많이 있지만 구약성경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하나님의 이름은 구약성경에 총 6,923번 등장하는 이름 바로, <여호와 Jehovah. 야훼 Yahweh , 히브리어: יהוה>입니다.  이 이름에서 하나님의 이름의 의미와 가치를 발견하기 원합니다. 

이 여호와의 이름은 창세기 2장 4절에 처음 나옵니다. 출애굽에 처음 알려진 이 여호와의 이름이 창세기에 기록된 이유는 이렇습니다.“창세기는 출애굽시대의 1차 독자들에게 주신 책이기에 출애굽의 관점에서 읽어야 이해가 되는 성경입니다. 그래서 창세기에는 출애굽시대 모세에게 알려준 하나님의 이름 , 여호와라는 하나님의 이름이 사용된 것입니다.”

한 가지 더 흥미로운 것은 실제로 히브리어 성경을 읽은 유대인들은 구약성경에 나오는 하나님의 이름을 십계명 3계명(출 20:7, 레 24:16, 신 5:11) 처럼 망령되이 읽거나 함부를 부르거나 읽지 않았고, 철저하게 따랐습니다. 그래서 처음 히브리어 성경이 만들어질때는 유대인들은 하나님을 이름을 <여호와>라고 읽지 못했습니다. 그냥 히브리 자음 <YHWH>라는 4개의 자음만 있었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야훼의 하나님의 자음 글자인 YHWH 사이에 아도나이의 세 개의 모음 <A O A>를 삽입해서 읽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 여호와, 야훼: YaHoWaH>가 완성된 것입니다. 

오늘 출애굽기 3장에 모세는 타지 않은 떨기나무 아래서 여호와 하나님을 만나는 경험을 합니다. 성경의 인물중에서 이 모세는 <하나님을 삶 속에서 경험한 가장 대표적인 사람>입니다. 

호렙산 타지 않는 불 꽃가운데 만난 하나님은 모세가 이제 신들의 정원이라고 불리우는 애굽의 왕궁으로 가야했습니다. 애굽을 지배하는 수많은 신들과 살아있는 신이라고 불리우는 바로 앞에 간다는 것은 너무나도 두렵고 위험한 일입니다. 그래서 모세는 자신이 경험하고 있는 이 하나님이 정말 저 애굽의 신들과 애굽의 살아있는 신적 존재인 바로와 맞서 싸울수 있는 존재인지를 알고 싶었던 것이었습니다. 바로 하나님은 이러한 의문과 물음을 갖고 있는 모세에게 자신의 이름을, 한번도 듣지도 보지도 못한 자신을 이름을 소개하십니다. 여기서 처음 등장한 이름 <스스로 있는자: 야훼 >라는 이름이 등장합니다. 이 여호와라는 이름은 <존재하다.  존재하게 되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 야훼라는 단어는 <존재와 생명 사이에 존재하는 이름: 자존하시는 분>이라고 말합니다. 여호와라는 말은 영어로 < I am that I am, I am Who I am>으로 번역합니다. <내가 바로 영원한 자요. 미래에도 나 그대로 있는 자니라. I am the Eternal one. I will be what I will be>라고 번역 했습니다. 하나님의 이름은 시작이며 끝이신 이름이며 결국 하나님은 시작도 끝도 없는 영원한 이름입니다.

우리가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를 때 꼭 기억해야할것이 있습니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은 모세에게 뿐아니라 오늘 우리에게도 약속된 이름이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은 모세이후의 모든 자신의 백성과 관계하는 이름이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은 오늘날 모세들과 함께 일하시고 행하시는 구원의 이름이다. 

바로 앞에서 선 모세처럼, 홍해앞에서 선 모세처럼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스스로 계신분, 현재도 계시고 내일도 계시고 언제나 늘 우리가 함께 영원히 계시는 여호와>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